태그

정맥 혈관이 탄력을 잃게 되며, 판막에 문제가 생기게 되는 문제

흔히 다리에 푸른 힘줄이 툭툭 튀어 나왔다고 하는 사람은 십중팔구 하지 정맥류로 판명된다. 하지 정맥류란 피부 밑에 있는 가느다란 정맥이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탱탱함을 잃게 되어 커진 것으로 대부분 힘줄이 튀어나온 것이라고 잘못 알고 있다. 이 병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발생한다. 오래 서서 일하거나 임산부의 경우 많이 발생하며, 다리가 푸르고 울퉁불퉁해 치마를 못 입는 여성이 의외로 많다. 이 질환은 서구인에 비해 혈관이 선천적으로 약한 우리 나라 사람에게 특히 많은 편이다.

이 병은 발병 원인을 알면 쉽게 이해된다. 사람의 다리에는 크게 심부 정맥과 표피정맥이 있는데 피의 대부분은 근육 속에 깊이 있는 심부 정맥에서 순환하며 피부와 가까운 표피정맥은 혈액순환의 보조역할을 하고 있다. 정맥 혈관 속에는 정맥판막이라고 하는 밸브조직이 있어 피를 심장 쪽으로 일관되게 흐르게 한다. 사람은 주로 서서 활동을 하므로 중력에 의해 피는 언제나 아래로 흐르려고 한다. 따라서 다리 정맥 안에서 피가 심장 쪽으로 올라갈 때는 밸브가 열려서 피를 통하게 하고 거꾸로 흐를 때는 밸브가 막혀 피가 거꾸로 흐르지 못하도록 한다. 그러나 오래 서서 근무하거나 임신 등으로 인해 다리에 압력이 가해져 밸브가 망가지면 계속해서 피가 거꾸로 흐르는 상태가 되어 많은 양의 피가 표피정맥으로 흘러 들어 가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영양 부족과 더불어 산화 부담이 올라가게 되면 다리에 있는 가느다란 표피정맥들이 혀해져서 점점 굵어져 흔히 말하는 힘줄이 튀어나온 것 같은 증상이 생기는 것이다. 이럴 경우 외관상으로도 보기 흉하지만 피가 정체되어 다리가 무겁고 쉽게 피곤해지며 일부에선 관절염, 신경통과 유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하지 정맥류를 치료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하면 점차 돌출된 표피정맥들의 범위가 넓어질 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에는 다리의 혈액순환에 장애를 초래하여 피부가 썩는 심각한 지경에까지 이를 수가 있게 된다.

그렇다면 정맥 혈관이 탄력을 잃게 되며, 판막에 문제가 생기게 되는 문제는 근본적으로 왜 생기는 것일까?
 
1. 노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영양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혈관의 탄력을 유지하는 탄성판(elastic lamina)의 위축, 평활근(smooth muscle)의 퇴화가 진행돼 정맥의 직경이 쉽게 늘어났다가 다시 복원되지 않아 판막 사이의 간격이 벌어지고 역류가 발생하며 연쇄적으로 다른 정맥까지 역류가 발생한다.
 
2. 임신: 임신을 하게 되면 호르몬의 변화로 정맥이 쉽게 늘어나고 커진 자궁이 하지에서 올라오는 정맥혈의 흐름을 압박해 역류를 유발하기 쉽다. 연령임신 이외에 성별로는 여성이 여성 호르몬 때문에 남성보다 정맥류 발생률이 높다는 보고가 있다.
 
3. 심혈관 질환: 심장질환, 신장질환, 간질환과 같은 전신적 질환의 결과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다. 독성 물질이 몸에 너무 많이 쌓여 간에 무리가 오게 되면 혈액의 흐름에 체증(정체 현상)이 생기게 된다. 혈액이 정화되기 위해서는 문정맥을 통해 간으로 들어가야 하는데 심각한 간 기능의 저하로 혈액을 원할 하게 받아들이지 못하게 되면 여기서부터 혈류가 막히게 되어 역류현상이 일어나 정맥류가 악화 될 수가 있다.

4. 중금속 중독: 아말감 필링과 흡연을 통해 몸에 들어오기 쉬운 카드뮴이 하지 정맥류와 같은 혈관계 계통의 문제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많은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몸에 극소량의 수은과 카드뮴, 그리고 비소 같은 중금속들이 있게 되면 필수 미네랄이 결핍이 되며 동시에 산화 부담이 올라가게 되어 혈관과 판막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게다가 간에 부담이 막중하게 되어 위에서 언급한 역류 현상을 일으켜 정맥류를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가 있다.

정맥류를 일시적으로 완화시키는 방법으론 하지 근육의 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한 자세로 오랫동안 근무하는 것을 피하고 적당한 운동하기, 다리를 심장 높이 보다 올린 상태로 수면하기, 압박 스타킹의 사용 등이 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비만(물엿 제거), 흡연(카드뮴)과 같은 정맥을 약화시키는 문제들을 없앨 뿐만 아니라 혈관의 정상적인 회복과 유지를 위해 중금속 해독 및 필요한 영양소들을 충분히 공급해 줄 필요가 있다.
 
하지 정맥류의 자연 치유에 도움이 되는 양양 보조 제들을 몇 가지 알아보자.
 
-특화된 나노 클리높틸로라이트(소디움 실리코 알루미네이트): 중금속 해독에 탁월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
-비타민 E: 조금 비싸더라도 Mixed 비타민 E를 구하라. 혈액의 흐름을 돕고 혈관 벽에 일어나는 염증을 막아준다.
-비타민 C: 매 식후에 1,000mg  – 혈관 형성을 돕는다.
-은행잎 추출물(Ginkgo biloba): 24% flavones glycosides 표준화 된 것으로 하루 120mg 2 번, 혈관 강화와 혈액의 흐름을 돕는다.
-Butcher’s broom: Ruscogenins표준화 된 것으로 하루 200-300mg – 항염
-Horse chestnut: aescin 표준화 된 것으로 하루 100mg – 혈관벽과 판막 강화
-Bilberry: antocyanosides 25% 표준화 된 것으로 하루 160mg – 모세혈관 강화
-포도 씨 추출물: 하루 200-300mg – 혈관 강화
-베리 종류: 불루 베리, 아사이 베리, 아로니아 베리 등
-부로멜라인(Bromelain): 항염, 혈전 형성 방지 – 500mg 하루 두 번 (빈 속에) – 또는 생 청국장 3-4 숟갈(빈속에)
-Calendula ointments: 혈관이 부은 것을 완화시켜 준다. 부위에 적당량을 발라준다.
-적당한 운동의 필요성:
잘 알다시피, 산소 포화도가 높은 동맥혈이 심장에서 동맥을 통해 말초의 모세혈관까지 운반돼 각 조직에 풍부한 영양소와 산소를 공급한다. 그 후 혈액은 산소 포화도가 낮은 상태가 되어 간에서 정화되고 정맥을 통해 다시 심장으로 돌아간다. 다리로 향하는 동맥혈은 심장의 펌프 기능에 의해 형성된 혈압으로 다리의 말초혈관까지 원활하게 내려가지만 모세혈관에서 가스교환 후의 정맥혈은 심장 펌프의 영향을 받지 않는 이유로 혈압이 ‘0’에 이르게 된다. 그렇다면 중력을 거슬러 정맥혈이 어떻게 심장까지 다시 올라가게 될까? --- 답은 다리 근육이다. 다리 근육이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 하지의 근육이 수축을 하게 되면 혈관을 쥐어짜서 정맥혈을 위쪽으로 이동시키는 것이다. 그러므로 적절한 운동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볼 수가 있다. 



http://www.hcode.kr/bbs/board.php?bo_table=hcode_kor_2&wr_id=1687&ckattempt=2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