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기분을 먹고 사는 어떤 장내세균

https://www.newscientist.com/article/2095769-gut-bacteria-spotted-eating-brain-chemicals-for-the-first-time/

제가 장내세균에 관심이 많아요. 똥캡슐은 언젠가 빛을 보고 말리니.

2011년에 이미 장내세균과 뇌의 연관성, 그로 인한 기분변화에 대한 논문이 발표되었었죠. 이번에 자세히 보니 뱃 속의 어떤 세균이 우리 뇌속의 기분을 좌우하는 중요한 화학물질을 먹고 살더란 얘기. 이 세균의 이름은 KLE1738이에요. 문득 제가 참 좋아했던, 전형적이고 유치했지만 재밌었던 헐리우드 액션영화 < 히트맨 >이 생각나는군요. 거기 나오는 전문암살요원 주인공 이름이 42번이었어요. No. 42. 남주를 맡은 배우가 Timothy Olyphant예요. 여주는 유명한 듯한 섹시러시아배우 올가였어요. 몸매가 정말 이쁘죠. 영화장면에 이런 게 나와요. 올가가 42번에게 납치되어 호텔이며 차며 강제인 듯 아닌 듯 끌려댕겨요. 어느날 호텔에서 옷을 훌러덩 벗고 42번의 넥타이를 확 끌어당기며 유혹을 합니다. 42번은 표정 하나 안 변하고 무뚝뚝한 얼굴로 여자를 휙 밀어버리는데 얼마나 가차없이 훌떡 밀어버리던지 그게 참 재밌고 멋있었어요 ㅋㅋ. 

여튼 다시 장내세균으로 돌아와서, KLE1738에게 GABA라는 분자물질을 제공해 주었더니 이걸 먹고 살더란 얘기죠. GABA는 신경세포로부터 전해져 오는 시그널을 차단해주는 역할을 하거든요. 그로 인해 우리의 뇌는 안정하게 돼요. GABA가 많이 없으면 사람은 기분이 우울하게 됩니다. 

연구팀은 GABA를 먹는 다른 박테리아나 심지어는 GABA를 생산하는 박테리아가 있나 살펴볼 거예요. 그리고 그런 장내세균이 우리의 뇌에 끼치는 영향을 알아볼 생각이죠. 우울증을 치료할 획기적인 약은 개발할지 못한다 하더라도 인간의 삶을 조금이나 개선해줄 묘책을 발견할 수 있다면 좋겠어요. 

P.S. 그런데 뱃속에 있는 박테리아가 어케 뇌 안에 있는 물질을 먹고 살 수가 있나요? 뇌안에서 생겨난 분자가 뇌에서 깰짝거리다가 몇 놈이 삐져나와 몸을 마구마구 돌아다니면 뱃 속에 있던 박테리아가 걔네들이 지나가는 거 보고 잡아 먹나요?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