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레이저가 신체 조직을 재생시키는 원리가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충치가 생기면 드릴로 썩은 부위를 갈아낸 뒤 금이나 아말감을 덧붙여줘야 한다. 이는 피부처럼 재생되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한인 과학자가 포함된 국제 공동 연구진이 레이저를 이용해 이의 손상된 부위를 재생시키는 데 성공했다. 레이저로 손상된 피부를 재생시킨 사례는 보고된 바 있지만 이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상아질을 복원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상처를 치료하는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하버드대 응용과학과 데이비드 무니 교수 연구진은 쥐의 손상된 어금니에 레이저를 쏘여 이빨을 구성하고 있는 성분인 '상아질'을 재생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미국 아이오와대 치대 신경섭 박사가 공동 연구자로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사이언스 중개의학' 28일자(현지시간)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쥐의 어금니에 충치 치료하듯이 드릴로 구멍을 뚫은 뒤 낮은 전압의 레이저를 5분 동안 쏘여줬다. 12주 뒤 쥐의 어금니를 구성하고 있는 상아질이 재생되는 것을 확인했다. 

신경섭 박사는 "레이저를 상아질 어금니에 쏘이면 '활성산소종(ROSㆍReactive Oxyzen Species)'을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ROS가 상아질의 줄기세포를 재생시키는 'TGF-베타1'이라는 물질을 자극하면서 어금니가 재생됐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레이저가 신체 조직을 재생시키는 원리가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를 이끈 무니 교수는 "충치를 치료할 때 금이나 아말감을 덧붙이는 대신 재생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 연구"라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TGF-베타1이 어금니뿐 아니라 피부 조직 등에 분포돼 있는 만큼 향후 레이저가 이의 재생뿐 아니라 신체 여러 곳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에 참여한 프라빈 아라니 하버드대 박사는 "레이저는 전혀 새로운 기술이 아니며 의료에 현재 적용되고 있는 기술"이라며 "이번 성과를 임상시험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