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값싸고 훌륭한 '기적의 약'

아스피린을 하루 한 알씩 먹으면, 대장암 위암 식도암 등 소화기관 암 발병률이 크게 줄고 사망 위험도 극적으로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아스피린의 효용성에 관한 의료계의 오랜 논쟁이 더 뜨거워지고 있다. 

6일 영국 가디언지(紙)와 BBC는 잭 쿠직 교수가 이끄는 영국 퀸 메리 대학 연구팀이 아스피린의 효능과 해악에 관한 200여 건의 연구와 임상 실험을 종합 분석한 결과를 종양학 연보(Annals of Oncology) 최신호에 실었다고 소개했다. 

이번 연구에서, 퀸 메리 대학 연구팀은 10년 동안 아스피린을 하루 한 알씩 매일 복용한 경우 대장암 발병률은 35%, 사망률은 40% 감소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식도암과 위암 발생률은 30% 낮아지고 사망 위험도 35~50% 떨어졌다. 

이번 연구에서 아스피린은 다른 암에도 소정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폐암의 경우 발병률 5% 사망률은 15%를 감소시켰다. 전립선암은 발병률 10% 사망률 15%, 유방암은 발병률 10% 사망률 5%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전반적으로 각종 암, 뇌졸중, 심근경색 발병률을 남성은 9%, 여성은 7% 떨어뜨렸다. 

쿠직 교수는 "50~65세 연령대의 사람들은 75mg 저용량 아스피린을 최소 5년에서 10년 간 매일 복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흡연, 과음, 과체중 등과 연관된 생활습관을 개선하면서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할 때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버드나무 껍질에서 처음 합성된 아스피린은 원래 해열 진통제로 개발됐다. 최근에는 혈전을 억제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값싸고 훌륭한 '기적의 약'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스피린은 해마다 전 세계에서 1000억 알이 소비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반면, 위장장애나 출혈, 지혈 저해, 뇌 혈류량 증가에 따른 출혈성 뇌졸중 등 아스피린의 부작용도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이 때문에 영국 암연구소(CRUK)는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려면 반드시 의사와 먼저 상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 암연구소 줄리 샤프 박사는 "아스피린은 특정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지만, 출혈, 위궤양, 심장발작처럼 일부 부작용도 있다"라며 "아스피린의 암 예방 효과를 논하기 전에, 최선의 복용량과 복용기간에 대한 답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쿠직 교수는 "아스피린 때문에 위장과 대장에서 출혈이 발생할 수 있고 이는 70대 이상에게 특히 심각하지만, 젊은 사람들에게는 거의 영향이 없다"라며 "내 조언은 당신이 50~64세라면 아스피린을 복용해보라는 것이다. 만약 출혈과 관련된 심각한 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주치의와 먼저 의논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아스피린을 복용해서 얻는 이득이 해악보다 훨씬 더 크다"고 가디언지에 말했다.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