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전 세계 척수마비 환자들의 재활에 청신호

하반신 마비 척수환자가 세계 최초로 자신의 후각세포 이식 수술을 통해 다시 걸을 수 있게 됐다고 BBC, 가디언 등이 21일 보도했다. 이번 수술 성공이 300만명으로 추산되는 전 세계 척수마비 환자들의 재활에 청신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폴란드 브로츠와프 의대 의료진은 2년 전 영국 과학자들과 함께 2010년 흉기에 찔려 하반신이 마비된 불가리아인 다렉 피디카(40)의 코에서 떼낸 후각초성세포(OEC)를 척수에 이식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신경학연구소의 제프리 라이스먼 박사가 개발한 기술이 활용됐다. OEC는 후각 시스템의 신경섬유가 계속해서 재생될 수 있는 경로 역할을 하는 세포로, 코의 신경세포는 계속해서 손상되고 재생되는데 이 과정에서 OEC가 신경섬유가 다시 자랄 수 있도록 하는 길을 열어준다.

연구진은 이 점을 착안해 OEC가 척수에서도 손상된 신경섬유 재생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피디카의 코에서 떼낸 OEC를 척수의 상처 부위 상하에 주입했다. 척수 부위에는 8㎜의 간격이 있었지만 OEC를 이식한 뒤 양쪽이 연결됐다. 수술 뒤 2년간 재활치료를 받은 피디카는 보조기를 이용해 돌아다닐 수 있으며, 심지어 운전을 포함해 사고 이전의 생활 대부분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라이스먼 박사는 BBC에 이번에 거둔 성과는 “인류가 달 위를 걷는 것보다 더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수술을 한 브로츠와프 의대의 파벨 타바코프 박사는 “오랫동안 불가능할 것이라고 여겨졌던 척수 재생 과정이 현실이 되는 것을 보니 놀랍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학술지 ‘세포 이식’에 실렸다.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