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새싹은 왜 우리몸에 좋은가 ?

새싹이라고 하는 것은 발아한지 일주일 정도 된 새싹을 말한다

대부분 새싹이 인간에게 유용한 물질을 제공하는데, 그 원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두꺼운 껍질과 배아 속에서 안전하던 씨앗이 수분과 온도가 주어지면서 싹이 트는데 이 때 식물은 곰팡이, 박테리아 등의 외부의 적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할 무기로서의 신물질을 합성하게 됩니다.

즉, 씨앗상태에서는 없었던 효소, 비타민, 각종 아미노산... 등등의 신물질을 무기로 만들어 냅니다.



싹이 튼 지 씨앗에 따라 3일에서 9일 정도 본 잎이 나오기 전의 어린 떡잎 상태 일 때가 이런 유용물질의 생산량이 최대가 되며 2~3개월 후 열매에서의 특정치 보다 20~30배까지도 더 많이 함유합니다.

또한 각종 질병의 예방으로서 새싹을 섭취하는 경우는 열매의 20~50대 1 정도 소량의 섭취만으로도 더 좋은 결과를 얻게 됩니다.

이러한 씨앗의 기능성 발아에 대한 연구는 1993년 독일 막스 프랑크 연구소에서 발표한 연구결과로 주목받기 시작했고 10여 년이 지난 지금 새싹은 미국 유럽에서 커다란 변화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먹는 대표적인 새싹인 콩나물의 성분 분석결과 콩은 발아과정에서 아스파라긴산이라는 아미노산도 생성되며 콩에는 없던 비타민C 등의 유용물질이 발견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대표적인 새싹들은 콩나물을 비롯하여, 무순, 메밀, 보리, 밀 알파파, 휫그래스, 숙주나물, 브로콜리 등이 있으며, 이러한 새싹 섭취로 기존 화식 위주의 식생활에서 결핍된 각종 효소 칼슘, 칼륨, 철분, 미네랄, 비타민, 아미노산 등을 보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콩나물살리기 운동본부】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