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셀레늄이 결핍되면 침입한 독감바이러스가 더욱 독성이 강한 변종으로 변이를 일으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기사의 주요 주장인 셀레늄 결핍이 인체를 산화시켜 독감을 강화시키고, 인체를 산화시킨다는 주장은 맞습니다. 반체제 에이즈 과학자들은 셀레늄을 자주 섭취해야한다고 주장하지요. 하지만 육류와 곡물류에 많다는 건 잘못된 주장입니다. 왜냐하면, 육류에는 자체 소화효소가 없기 때문에 몸 안에 들어 온 육류는 썩고, 지방이 혈액 속에 침투하여 산화의 가장 큰 요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곡류 역시 도정을 하기 때문에 효소가 모두 깍인 상태라서 육류와 마찬가지입니다. 그렇기에 곡류를 섭취하려면 효소가 남아있는 현미로 식사를 해야하며, 셀레늄을 많이 먹으려면 야채를 드십시오.


   (채펄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UPI=연합뉴스) 육류와 쌀, 밀 등 곡물류에 많
이 들어있는 영양소인 셀레늄이 결핍되면 침입한 독감바이러스가 더욱 독성이  강한
변종으로 변이를 일으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대학의 영양-소아과 전문의 멜린다 베크 박사는  미국실험
생물학회연합회(FASEB) 학술지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셀레늄이 결핍된 쥐
에 보통 독감바이러스를 주입한 결과 독성이 매우 강한 변종으로 변이를 일으켰으며
이러한 변종 바이러스에는 셀레늄 섭취량이 정상인 쥐도 저항하기 어렵게 된다고 밝
혔다.

   베크 박사는 사람의 경우도 셀레늄이 결핍되면 침입한 독감 바이러스가 이와 비
슷한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결국 영양결핍 상태가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종을 탄생시켜 바이러스의 파괴력과
전파력을 강화시키는 셈이라고 베크 박사는 지적했다.

   셀레늄은 감염에 대한 신체의 저항을 돕는 항산화 효소의 한 성분으로 정상적인
산소 대사중에 발생하는 유해산소인 유리기(遊離基)로 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셀레늄의 공급원은 식물식품으로 토양의 셀레늄 함유량에 따라 그 토양에서  자
란 식물식품의 셀레늄 함유량이 결정된다.

   미국의 경우 네브래스카주 북부와 다코타주의 평원지대는 토양의 셀레늄 함유량
이 매우 높다. 일부 연구보고서들에 따르면 이 지역 주민들은  직결장암,  전립선암
발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베크 박사는 셀레늄 결핍은 독감 바이러스 뿐 아니라 보통 감기, 에이즈,  에볼
라 바이러스의 변종도 유발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베크 박사는 류머티스성 관절염 환자들도 혈중 셀레늄 농도가 낮은 것으로 밝혀
지고 있다면서 따라서 셀레늄이 다른 질환들의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믿어
진다고 말했다.

http://www.noaids.co.kr/~noaids/cgi-bin/technote/read.cgi?board=library&y_number=81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