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파이토케미칼 분류


 

파이토케미칼 분류
식물의 체내에는 강한 일광이나 해 및 해충이 분비한 독 등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시스템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메카니즘에 비타민이나 미네랄과 같은 미량영양소하고는 다른 특정의 활동을 하는 물질이 관계하고 있는 것을 과학자들은 주목해 왔습니다.

  그러한 새롭게 주목받아온 물질이 파이토케미칼이라고 총칭됩니다.
토마토와 수박이 띠고 있는 적색, 당근이나 오렌지의 황색, 브로컬리의 녹색 , 포도주와 블루베리의 검푸른 색.....
야채와 과일에 함유되어 있는 이와 같은 색소성분이 파이토케미칼의 정체인 것이지요.

  일반적으로 파이토케미칼은 식물의 색소와 향기의 근저가 되고 있는 것입니다.
파이토케미칼은 식물의 체내에서 활성산소로 대표되는 프리 래디칼 ( 체내조직을 손상시키는 유해한 분자 )을 중화( 中和 )하는 항산화물질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식물 중에서 항산화물질로서 활동하고 있는 물질에는 사람의 체내에서도 마찬가지 작용을 발휘하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파이토케미칼을 정의하라면, 식물에서 유래하는 항산화영양소( 抗酸化營養素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제까지 과학자들이 파이토케미칼의 비밀을 알아보기 위해 행해 온 연구에서 [ 인체에게 이로운 건강의 색 ]인 것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야채나 과일의 섭취량이 많은 사람일수록 암이나 그 밖의 생활습관병에 걸리는 비율이 낮습니다.

  이렇듯  현재 파이토케미칼은 식물성식품의 성분 가운데서 가장 첨예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종래의 영양학은 아직 체계적인 형태에서 파이토케미칼의 모든 것을 취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1 ) 카로테노이드계 파이토케미칼

2) 플라보노이드계 파이토케미칼

3) 파이토에스트로겐

4) 자극취성분

*** 그런데 모든 항산화물질이 아주 동일한 역할을 이행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여러 가지 항산화물질은 저마다가 득의분야( 得意分野 )를 떠맡아서 몸의 방어시스템을 가장 효율있게 구축하도록 활동하고 있는 것이지요.

비타민이니 식물섬유니 하는 것에도 수용성( 水溶性 )과 지용성( 脂溶性 ) 및 불용성( 不溶性 )의 구별이 있듯이, 항산화물질에도 물에 녹기 쉬운 수용성의 항산화물질과 지방에 녹기 쉬운 지용성의 항산화물질이 있습니다.

그 결과 우선적으로 활동하는 체내장소에 낙차( 落差 )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비타민C, 폴리페놀 등의 수용성의 항산화물질은 혈액중에서는 활성산소가 LDL 콜레스테롤에 접촉하기 전에 이것을 중화시켜 줍니다.
한편, 지용성의 베타카로틴이나 비타민E 는 LDL 콜레스테롤에 결합하여 있어서 활성산소가 LDL에 접촉하였을 때, 이것을 중화합니다.

  그렇다면 이런 비유를 할 수 있을 겁니다.
즉, 수용성의 항산화물질은 유격대, 지용성의 항산화물질이 수비대로서 역할분담을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