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폴리페놀은 어째서 인체에 이로운가?




<< 식물자신이 몸을 지키기 위해 만드는 물질 >>

적포도주나 녹차, 초콜렛에 들어있는 폴리페놀은 파이토케미칼의 일종이다. 파이토케미칼의 [ 파이토 ]란 희랍어로 식물을 의미한다. 그리고 [ 케미칼 ]은 화학물질이라는 의미이다. 즉 [ 파이토케미칼 ]이라고 하는 것은 야채나 과일 및 두류와 같은 식물에 함유되어 있는 화학성분을 가리키는 것이다.

일정한 장소를 이동하지 못하는 식물은 어느 의미에서 보면 무방비( 無防備 )한 존재이다.
우리들의 눈에 띄는 초화나 나무는 항상 강한 태양광선에 노출되어 있고, 해충의 독에 위협을 받으면서 살고 있다.

인간이  일광에 의한 화상을 입거나 병에 걸리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식물이 그와 같은 공격적인 환경으로부터 몸을 지키면서 살아가기 위해서는 무엇이든 생체방어시스템을 가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리하여 식물은 체내에 화학물질을 만들어 자신의 몸을 공격해 오는 환경으로부터 몸을 지키고 있는 것이다.
폴리페놀이 바로 그것이다.
폴리페놀은 식물이 광합성( 光合成 )을 할 때에 당분의 일부가 변해서 만들어진다.

그것이 태양광선에 의한 손상이나 해충의 독에 의한  조직의 손상을 수복해 식물의 본태의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이다. 그러한 화학물질이야말로 식물의 화학성분인 파이토케미칼인 것이다.
더구나 그 파이토케미칼은 체내에 들어와도 동일한 활동, 활성을 이행해준다.
그러한 파이토케미칼의 주된 활성은 [ 항산화작용 ]이다. 파이토케미칼의 제일의 특징이라면 체내에서 항산화영양소로서 작용하는 것이라 할 수 있겠다.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