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마늘식초


마늘식초
요리재료
생막걸리  
마늘
  • 상황 기타
  • 재료 기타
  • 방법 기타


마늘을 넣은 식초를 만들었어요.

중국에서는 예로부터 마늘은 '일해백리(一害百利)'의 식물로 불리고 있어요.

한가지 해로운 것은 마늘의 심한 냄새를 의미하고, 백가지 이로움은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마늘의 효능을 말합니다.

저는 마늘의 살균성으로 인해서 식초의 초산균이 죽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의외로 맛있는 식초가 되었네요.


제가 만든 아주 간단한 마늘식초의 레시피입니다.


(1)  병에 1/2정도 담길 정도의 마늘을 준비한 후 깨끗하게 씻어서 물기를 제거 합니다.

        ==> 마늘의 양이 많으면 진한 농축의 마늘 식초가 되네요. 

(2)  마늘이 담긴 병에 생막걸리를 부어 놓습니다.

        ==> 생막거리는 막걸리가 든 통을 흔들면 거품이 보글 보글 넘치는 막걸리 예요.  초록색 통에 든 막걸리를 말합니다.

(3)  꿀을 넣어 주세요.  막걸리의 양에 따라서 꿀의 양은 조절합니다.

        ==> 꿀은 초산균의 먹이예요.  꿀 대신 설탕을 넣으셔도 좋아요.

(4) 한지나  꺼즈로 덮고 끈으로 묶어준 후에 따뜻한 곳에서  발효를 시킵니다. 

        ==>  처음엔 하루에 한 번씩 흔들어 주세요. 가만히 두면 맨 위에 초막이 생깁니다. 

                  초막이 생기면 공기가 통하지 않기 때문에 식초가 만들어 지지 않아요.  초막이 생기면 건져 내세요.

(5)  간혹 2-3일 후에 마늘이 파랗게 변하는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마늘에 포함되어 있는 작은 양의 원소나 아연이 식초에 반응해서 이온화

        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이 이온화는 몸에 전혀 해가 되지 않으며 오히려 아연에 있는 피부 재생 작용이나 정력 증진 작용이 강해지고 몸에

       흡수 되기 쉬운 상태로 변합니다.

       
                                                                 **  3개월 후의 모습


(6)  3개월 후에 마늘을 건져 내고 맑은 식초만 거른 후에 6개월 정도  2차 숙성을 합니다.

        ==> 3개월 후에 산도를 측정해 보니까 PH가 4가 나왔네요.   시판용 화학식초는 PH가 3.3입니다.

               

        ==>  처음엔 마늘 냄새가 많이 났었는데 3개월 정도 되니까 원래 냄새의 1/5정도만 나는 것 같고 맛은 달콤하면서 새콤하고 맛있네요. ^ㅡㅡ^

               
                                                              ** 건져낸 마늘은 흐물 흐물한 상태예요.

               
                                        ** 초밑을 분리 한 후에 맑은 식초는 2차 숙성 시킵니다.


                
                                                       ** 뒷 베란다의 서늘한 곳에서 2차 숙성 시킵니다.

(7)  식초는 열이 많거나 비만한 사람이 마시면 좋고 통상은 10배로 희석해서 효소나 꿀을 타서 드시면 됩니다.

        걸러낸 초밑에 막걸리를 부어서 식초를 만드시면 좋아요.


[출처] 마늘식초|작성자 메주언니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