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혈액순환과 혈관


혈액이야기
혈액은 생명의 원동력이다. 구약셩경에는 하느님께서 피에 대한 강한 말씀이 여러군데 나온다.
전통적으로 혈액을 생명 그자체라고 동일시해왔던 생각은 충분히 올바른 생각이다. 우리릐 몸을 흐르는 혈액이 끈임업이 변화하고 바뀌고 소생한다는것을 배울 때 두배가 된다.
여러기관들과 혈류간에는 시계의구조만큼 정확한 법칙에 의해서 끈임업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자궁내 생명기 동안은 태아의 혈구를 주로 간에서 만듣다.
출생후 간은 이중요한 기능을 골수에게 전수하며, 비장과 림프선이 그 역활을 돕게 된다. 다시말하면 인체내에서 다른기관과 상관업이 독자적으로 독립적인 활동을 하는 것은 업는것이다.
혈액에서 백혈구와 적혈구를 만드는 역활을 하는것이 호르몬선 (뇌하수체와갑장선)뿐 아니라 신장에놓여진 문제이다. 혈액은 몸을 순환한다. 라고 말할때, 건겅한 사람은 하루 2500억개의 적혈구와 150억개의 백혈구, 5000억개의 혈소판들이 각각의 속도로 재생하면서 순환한다. 적혈구는 12일, 혈소판은 일주일을 사는 반면 백혈구는 그유형에 따라 1-2일에서 수일, 수개월, 수년까지 다양한 수명을 가지고 있다.
혈액의 성분이 항상 똑갇다면 다른 사람과 혼동하지 안도록 자신을 식별할수 있게 특성을 가지게 된다. 사람의 개개인의 특성을 노라울정도로 정확하게 구분하고 구별하게 해준다, 인간은 다비슷해보이지만 각기 다른 것이다.
혈장인마 혈청은 혈액의 두배정도로 농도가 진한 액체로 가장 중요한 기능은 응고 작용이다. 이들은 혈액이 용해되거나 움직이지 안게하여 응급상황에서 신속한 변화를 유도한다. 예를 들어 인체내부나 외부가 베이면 상처로 인한 출혈을 중지 시키기위해 혈액이 응고한다. 혈액안에도 감지하는 기능이 있다고 말할수 있을 것이다.
섬유소=응고현상에 작용,
알부민= 삼투농도 규정유지를 보조하고 안내서비슫도 제공,
글로블린= 항체로서 중요한 역활을 하며, 면역성을 가짐.
요소, 콜레스테롤, 당분, 칼슘등이 혈류내 혈장성분을 통해 이동하는 화학성분들.
실지로 모든 기관은 세포로 만들어 지지만 액체안에 있는 세포들은 부유하는 상테로 존재한다.
적혈구는 핵이 업는 혈액세포로 그막은 잘알려진 혈액그룹,A,B,O,rh형인자들을 운반한다. 혈액세포들은 폐에서 조직으로 산소를 운반하는 작용을힌디.헤모글로빈을 통헤 탄소가스의 이동을 조정하는 것이 이것이다.
이 내용을 살펴보면 인체는 복잡한 여러성분들이 완벼한 조화를 이루고 ㅣㅆ다는것을 알수 있다.



지금부터 얼마간은 혈액순환에 대해 쓸까한다.

주로 일본종합의학회 명예회장인 고다 마쓰오박사의 혈액에 모든 것을 중심으로 이야기 할까한다.
우리 몸에는 동맥, 정맥, 모세혈관 같은 크고 작은 혈관이 그물처럼 얽혀있다. 병에 걸리지 안호 건강을 유지하려면 혈액이 온몸의 혈관을 원활하게 흘러야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혈액순환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그런 방업에 대해서는 알지못하거나 알더라도 실천하지 않는다.
혈액이 순조롭게 흐르려면 혈액의 성질과 상태가 중요하다. 지방이나 당질이 많은 혈액은 끈적거려 혈액의 흐름을 나쁘게 한다. 식생활의 습관이 혈액순환의 장단점을 좌우한다.
혈액을 맑게 하는 채소와 생선을 주로 먹고 기름기 있는 음식을 피하는등 식생활만 개선해도 혈액순환은 확실히 좋아진다.
그렇다면 우리 몸은수많은 혈관 중 원활한 혈액순환을 돕는 중요한 혈관은 무엇일까?
어떤 사람은 하지 정맥이라고 대답한다. 걷기, 반신욕, 사우나를 하면 혈액순환이 촉진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아무리 수많은 정보가 넘쳐도 혈액순환을 단순하게 받아들이면 개선의 여지가 업다, 어떤 혈관이 중요한지 정확히 모르면 혈액순환을 개선하려고 한 행위가 역효과를 부를수도 있다.
그렇다면 원활한 혈액순환을 돕는 중요한 혈관은 무엇일까?

(1) 혈관에는 바이패스라는 지름길이 있다.

혈관은 인체에 그물처럼 얽혀 있으며, 총길이는 약 10만 킬로미터이다. 혈액을 운반하는 파이프인 혈관은 크게 동맥, 정맥, 모세혈관으로 나뉜다. 혈액은 심장의 죄심실에서 방출되어 대동맥-동맥-소동맥-모세혈관 그리고 바이페스를 거쳐 장기나 근육을 비롯한 온몸 구석구석에 산소와 영양소를 운반한다. 동맥은 심장의 죄심실에서 출발해 산소나 영양소를포함한 동맥혈을 온몸으로 운반하는 혈관을 말한다. 대동맥은 하반신등으로 향하는 동맥에 가지를 뻗고 각 동맥은 중동맥-세동맥- 모세혈관으로 더 가늘게 갈라진다. 대동맥이 나무의 몸통이라면 중동맥과 소동맥은 몸 구석구석으로 뻗은 가지라고 할수 있다.
혈액은 노페물을 수거한다. 스리고 세정맥- 중정맥- 대정맥의 경로를 거쳐 심장으로 돌아온다. 온 몸을 도는 체순환과는 별개로 폐순환이라는 경로도 있음며, 간장에는 특수한 혈관의 경로가 있다.

간단하게 혈관의 구조를 설명했기에 혈곤의 분포가 질서 정연하다는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지만 실제로는 훨씬 복잡하게 얽혀있다. 동맥, 정맥, 모세혈관 이외에 측부혈행로라고 총칭하는 혈관의 경로가 있다.  세동맥이나 세정맥끼리 모세혈관 이전부분에서 교통화는것(혈관문합).  모세혈관을 지나지 않고 동맥과 정맥이 교통하는것(글로뮈=동정맥문합)등이 있다. 이들 혈관 가운데 혈액순환에 특히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것이 바로 글로뮈이다.
(혈액의 모든 것 중)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