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카카오


1) 카카오의 성분
 주원료인 '카카오 빈'은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은 물론 칼슘, 마그네슘, 칼륨, 인과 같은
 각종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고 또 하나의 중요한 원료는 '폴리페놀'이다.

 카카오 향기는 불안한 신경을 안정시켜줄 뿐만 아니라, 미량의 카페인으로 중추신경을 가볍게 자극해
 기분을 밝게 하기도 한다. 카카오 빈의 '리니그린'이라는 식이섬유는 변비 해소 효과를 주기도 한다.

2) 폴리페놀
 암이나 동맥경화, 당뇨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항산화 작용을 하는 대표적인 성분이다.
 카카오의 함량을 높인 다크초콜릿에도 폴리페놀이 풍부한데, 인플루엔자균에 대한 감염을 저하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치아의 칼슘염을 보호해 음식을 씹을 때 생기는 산에 의한 치아부식을 막기도 한다.
 
 최근 미국 터프츠대학의 연구에 의하면 카카오의 폴리페놀성분은 피를 맑게 하고 혈압을 낮추는 작용도 한다.
 국내에서 열린 '카카오,초콜릿 건강 기능성 재조명' 심포지엄에서는 강원대 이신영 교수팀이
 "초콜릿의 주 원료인 카카오 성분이 영지버섯의 주된 효능인 항암효과를 증가시키고 치매유발과 관계되는
 효소의 활성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존스홉킨스 대학 연구팀은 "코코아 속 플라보노이드라  
 는 성분이 혈관을 막아 심장마비를 초래할 수 있는 혈소판 응집을 막는 역할을 하므로 다크초콜릿을 일정하게
 섭취하면 아스피린과 같은 효과를 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호텔 허쉬의 부속 스파인 초콜릿 스파가 운영되고 있다. 카카오의 여러 기능중 피부에 필요한
 물질을 팩이나 목욕을 통해 효과를 보고 있다. 대구한의대학교 안봉전 교수는 "카카오의 폴리페놀 성분을
 연구 분석한 결과 스킨과 에센스에 첨가시 생리활성효과 및 안정성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3) 카카오의 바른 섭취
 카카오의 높은 함량으로 다크초콜릿은 달지 않고 약간 씁쓸한 맛을 갖고 있는데 달지 않다고 해서
 카카오의 영양학적인 효과와 다이어트를 기대하며 과잉섭취를 하면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과다한 당분 섭취는 당뇨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과도한 트랜스지방은 고지혈증이나 동맥경화를 유발한다.
 또한, 순수 카카오를 섭취하기는 힘들며 시중에서 판매되는 다크초콜릿에는 식용색소를 포함한 기타 첨가물이
 포함되어 있어 지방 또한 같이 섭취할 가능성이 높다. 더욱이, 다크초콜릿은 칼로리가 100g당 500kcal로
 밀크초콜릿과는 거의 차이가 없다.

 다만, 밀크초콜릿에 비해 포만감을 줘 식욕을 감퇴시키는 효과가 있으므로 하루 한 번, 식사 전 소량의
 초콜릿을 먹어두면 식사량을 줄일 수 있다.
 초콜릿을 통해 건강상의 장점을 즐기기 위해서는 적당한 양으로 제한하여야 하며, 당분이 치아를 부식할
 위험이 있으므로 반드시 섭취 후 치아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

코코아라고도 함.
벽오동과(碧梧桐科 Sterculiaceae/Byttneriaceae)에 속하는 아메리카 대륙 열대산 교목.
씨를 발효시킨 다음 볶아서 코코아와 초콜릿을 만든다.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하기 이전 중앙 아메리카 열대지역에서 살던 원주민, 특히 마야족과 아스텍족은 열매의 유용성을 이미 잘 알고 있었는데, 열매를 음료수 제조뿐만 아니라 물물교환용으로도 썼다. 16세기 동안 카카오 열매가 유럽으로 전해졌으며 이곳에서 가공법이 발달해 코코아와 초콜릿이 만들어졌고, 식물성 천연지방인 코코아 버터를 추출하게 되었다.
카카오 나무는 열대의 축축한 저지대에 자라는 데 좀더 큰 교목 아래서 자라기도 한다. 두꺼운 줄기는 키가 12m까지 자라며, 잎이 모여 이루는 수관(樹冠)을 받쳐준다. 잎은 가죽질이고 긴 타원형이며 길이가 30㎝에 이른다. 분홍색을 띤 꽃은 작고 역겨운 냄새가 나며 가지와 줄기에 바로 달린다. 꽃이 핀 뒤 황갈색에서 자주색을 띤 타원형의 꼬투리가 맺히는데, 표면이 10개의 능선으로 나누어져 있다. 꼬투리는 길이가 35㎝, 지름이 12㎝에 이르기도 한다. 각 꼬투리에는 20~40개의 씨(카카오 열매)가 들어 있다. 씨는 길이가 약 2.5㎝이며 분홍색의 점액질로 된 과육이 들어 있는 꼬투리 속에 박혀 있다. 4년이 지난 뒤부터 한 나무에서 해마다 60~70개의 열매가 맺힌다.
수확한 꼬투리는 쪼개서 씨를 빼낸 뒤 며칠 동안 발효시킨다. 그후 말리기·씻기·볶기·갈기 등 일련의 과정을 거쳐 초콜릿 리큐어라고 하는 페이스트를 얻으며 이 페이스트를 압착시켜 코코아버터와 코코아 파우더를 만들거나 코코아버터(때로는 다른 함유물)와 혼합하여 초콜릿 제품을 만든다.

------------------------------------------------------------------------------------------------------------

1) 동맥경화를 방지한다
카카오 폴리페놀은 동맥의 섬유에 콜레스테롤이 부착하여 우리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LDL
(Low density lipoprotein)콜레스테롤이 산화를 받아 동맥경화의 진행을 방해하는 것이 쥐나 사람에 의해서 확인되고 있다.

2) 심장 보호 작용 및 고혈압
카카오 폴리페놀은 동맥경화를 방지하는데, 이러한 동맥경화는 뇌졸증이나 심장병과 같은 질병의 원인이
되고 있다. 따라서 심장질환의 예방이 기대되는데, 특히 코코아제품이 심장 보호작용을 나타내는 또 다른
방법은 혈소판 활성을 감소시킴으로써 아스피린과 같은 피를 묽게 하는 능력을 포함한다.

인체 연구는 주어진 다크 초콜릿, 코코아음료, 혹은 코코아플라보놀 보충제 섭취 후 혈소판 활성의 감소를
나타내었다. 더불어 카카오 폴리페놀은 뇌의 주요 부위 혈류를 도와주어 노인성 치매나 뇌졸증 및
혈관질환에도 효과가 있음이 보고되고 있으며,혈관 내막의 산화질소 합성을 조절하여 고혈압 보조제로서도
기대되고 있다.

3) 암 예방 기대
암의 발생기작에는 불분명한 것이 많이 남아 있으나 먼저 변이원 물질이 세포의 DNA에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이어서 촉진물질이 암화한 세포를 활성화 시키는 것에 의해서 암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그러나 시험관내에 변이 원인물질과 동시에 카카오 폴리페놀을 가한 후 세포 DNA의 돌연변이가 억제됨이
인되었다.

또 In vitro 연구로부터의 예비적 증거는 코코아 폴리페놀이 장 및 유방암 세포주에서 모두 non-apoptosis
사멸을 유도함을 제시한다. 폴리아민 생합성에 포함된 효소들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발견된 반면, 정확한
항암 기작은 이 단계에서 겨우 이해되고 있는 수준이지만 동물 연구들 또한 카카오 리쿼 추출물들이 간 및
췌장의 암에 대한 방어를 도울 것으로 지적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증거들은 인체 연구에서는 아직 증명되지 않았다.

4) 스트레스
신체적으로 스트레스 상태에 있는 쥐에 카카오 폴리페놀을 주면 스트레스에 다시 적응하는 것이 알려졌다. 또 심리적 스트레스에 있어서도 저항력이 강해지는 것이 확인되었다.

5) 알레르기에도 효과
아토피나 화분증 등의 알레르기는 현대병의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으나 마우스에 카카오 폴리페놀을 주면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의 과잉 작용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다시 초콜릿을 사람이 먹으면 동일한 효과를 보였다고 보고 되었다. 


이 밖의 효과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보고 되고 있다
코코아는 병원균을 살균하고 장의 치료에도 효과적 : 카카오는 위궤양이나 위암 등의 관련이 깊은
Helcobacter pyroli 균이나 심한 식중독으로 알려진 병원성 대장균0-157이 증식하는 것을 억제하는 등,
세균의 감염에 효과는 물론 매일 코코아를 음용한 중환자들은 상처치료가 빨라지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다음

댓글 쓰기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